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치매국가책임제 환영…주도적으로 협력할 것"

[라포르시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의협은 16일 논평을 내고 "치매가 국민건강상의 문제를 넘어 국가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 차원의 근원적인 대책인 치매국가책임제를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치매의 예방, 진단, 치료, 재활 및 지역사회로의 복귀를 아우르는 전 과정을 환자와 가족 중심의 시스템으로 구축하는데 적극 참여함으로써 치매 환자와 그 가족들의 고통을 경감시키기 위해 의료인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치매국가책임제는 일회성 사업이 아닌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국가차원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계획과 실행전략을 수립해 시행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전체의 10%에 불과한 공공부문 만의 힘으로는 제도가 성공할 수 없다"면서 "민간부문의 협조와 참여가 필요한데, 이를 위해 의료계가 주도적으로 참여해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치매국가책임제가 성공하기 위한 조건도 제시했다. 

의협은 "우선 지역사회-일차의료기관-지역 및 권역병원으로 이루어지는 전달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치매안심병원 설립을 통한 치료도 중요하지만 지역사회 발굴, 조기 진단 및 예방사업을 위해 지역사회와 일차의료기관이 일정 부분을 담당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치매환자 대책은 정부, 의료계, 지역사회 등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야 실현 가능하다고 했다. 

의협은 "특히 치매 조기진단 및 치료를 위해 의료기관이 적극 참여할 수 있는 안정적인 진료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업이 지속성을 갖고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상세한 재정 조달계획의 수립이 필요하다고 했다. 

의협은 "우리 협회는 치매 대책의 일환으로 치매 조기진단 및 치료, 모니터링을 더욱 충실하게 할 수 있도록 치매진단 및 치료 프로토콜을 제작해 배포하고, 치매 관련 연수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해 치매국가책임사업에 의료인이 최선의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의료전문가를 비롯한 민간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지속 가능한 치매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치매환자는 물론 환자 가족까지도 국가가 책임지는 복지국가를 실현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