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미국서 소송전으로 번진 메디톡스·대웅제약 ‘보툴리눔 균주 논란’
보툴리눔 톡신 제품인 메디톡스의 '메디톡신'과 대웅제약의 '나보타'

[라포르시안]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 논란’이 결국 미국 법정소송전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메디톡스가 균주 도용과 관련해 미국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대웅제약을 상대로 지난 15일 소송을 제기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대웅제약이 즉각적으로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하면서 법적 대응에 돌입했다.

두 회사가 미국시장을 놓고 법정 소송이라는 ‘최후 카드’를 꺼내든 이유는 보툴리눔 톡신 최대 시장이기 때문이다. 흔히 보툴리눔 톡신 사업에서 미국 시장을 누가 접수하느냐에 사업 성공여부가 갈릴 정도다.

미국과 유럽이 최대 시장을 유지하고 있고, 최근 들어 중국이 이머징마켓으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메디톡스는 후발주자인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를 도용해 ‘나보타’를 생산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반면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근거 없는 흠집내기로 나보타 제품의 이미지를 실추시켜 해외시장 진출을 음해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맞대응 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를 도용했다고 확신하는 듯 하다. 

메디톡스에 따르면 미국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전직 직원 A씨가 친분이 있었던 대웅제약 직원 B씨에게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에 대한 ‘정보 일체’를 넘기면서 금전적 대가를 받았다는 내용을 적시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소송 제기가 대웅제약 등 피고소인이 훔쳐간 보툴리눔 톡신 균주로 인해 침해된 지적 재산권을 반환받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응제약도 즉각 반박에 나섰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가 주장하고 있는 톡신 균주 도용은 모두 허구이고, 법정 소송과정을 통해 거짓임을 입증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그동안 메디톡스 측이 국내 수사기관에 진정을 의뢰한 건이 모두 무혐의로 내사종결 됐다고 주장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메디톡스가 국내에서 지속적인 의혹제기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성과가 없자 보툴리눔 톡신의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민사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며 “대웅제약의 해외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편 대웅제약은 파트너사인 알페온을 통해 나보타 미국식품의약국(FDA) 허가신청을 완료한 상태이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