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라포in사이트
턱관절장애, 스플린트로 증상 호전 가능

[라포르시안] 많은 사람들이 턱에서 나는 딱, 딱 소리가 일시적이라고 생각해서 방치하거나 특별한 통증이 동반되지 않기 때문에 무심코 지나치고 뒤늦게서야 치료를 받는 경우가 많다.

특히 스트레스를 받으면 본인도 모르게 어금니를 꼭 다무는 사람을 종종 볼 수 있다. 스트레스로 인해 근육의 긴장이 동반되고, 턱 부위에 힘이 들어가게 되면서 무의식으로 이를 꽉 다물게 되는데, 반복될 경우 턱관절 디스크의 위치를 변형시켜 턱관절 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그리고 흔히 어깨나 목의 통증은 당연히 그 부위의 디스크나 근육의 뭉침 등으로 생각하기 마련이지만 턱관절의 문제가 생겨도 이 부위들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 경우에도 턱관절 질환 체크를 해보는 것을 권유한다.

턱관절 장애는 충분히 자가 진단이 가능하며, 입을 벌릴 때 턱에서 딱딱 소리가 나거나 턱을 움직일 때 찌그덕거리는 모래알 갈리는 소리가 나거나, 턱관절 주변으로 통증이 있고, 입을 벌리기 힘들거나 입을 벌리고 다물 때 턱이 아프거나, 입이 잘 다물어지지 않거나, 아침에 일어나면 턱 주변이 뻐근하고, 턱이 빠진 경험이 많으며, 목이나 어깨,등 머리부분의 통증이 있고, 이유 없는 치통이 반복되며, 이명, 외이도 등의 통증이 있을 경우 턱관절 장애를 의심해 봐야 한다.

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턱관절 장애로 인해 치료를 받는 사람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대표적인 턱관절 장애의 원인은 부정교합, 잘못된 자세, 정신적 스트레서, 외상, 구강악습관, 영양호르몬 및 대상장애이다.

전문가들은 위와 같은 증상들의 있다면 방치하지 말고 턱관절을 진료하는 치과에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조유나 더스타치과 대표원장은 "턱관절장애가 발생했을 경우 통증, 관절잡음, 개구제한 등 3가지 증상이 대표적으로 나타난다. 이 질환은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스플린트 등을 통해 증상을 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턱관절 치료에는 약물치료, 물리치료, 보톡스, 스플린트등의 치료가 있는데 이 중 스플린트는 마우스피스와 같이 생긴 교합장치를 수면 시 착용하는 장치이다.

평소 이를 악 무는 습관이나 이갈이 등, 환자의 의지와 관계없이 턱에 무리가 갈 경우, 치아와 턱을 보호할 수 있도록 착용하는 장치이며, 스플린트를 착용하면 턱관절의 교합을 안정시키고, 얼굴과 머리, 목 부위 근육을 이완하면서 턱과 치아가 보호된다.

스플린트를 장착하면 근육과 관절이 이완되면서 관절이 안정된 위치로 이동되면서 증상을 호전시킨다.

조유나 원장은 "턱관절 장애는 만성인 경우가 많아 꾸준한 관리와 치료가 필요하다. 턱관절장애를 완전히 해결하기 위해서는 단계적인 접근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며 "통증이나 이상 현상이 일어난다면 하루라도 빨리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환자 개인에게 맞는 정확한 진단 및 치료 계획을 세우고 그에 따라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