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경희의료원 “경희의과학연 중심 임상연구 메카로 발돋움”

[라포르시안] 경희의료원(의료원장 임영진)이 경희의과학연구원을 중심으로 임상연구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21일 경희의료원에 따르면 경희의과학연구원은 ‘경희대학교 의·치·한 의료기관 연구 활성화’의 중심축으로, 첨단의학 분야의 연구 활성화와 임상-기초 연계를 통한 중개연구 활성화, 동서의학 협력연구 기반 강화, 임상적용이 가능한 신기술 개발을 통한 산업화 추진을 전담하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약 35억원을 투자해 경희의과학연구원의 통합연구동을 개원했다. 

특히 2018년 준공 예정인 후마니타스 암병원이 문을 열면 ‘정밀의학·정밀수술팀’ 중심의 임상연구와 선도적 암치료법 개발을 통한 산업화, 국내외 우수 의료기관간 협력 강화에 더욱 집중하게 된다.

경희의과학연구원을 중심축으로 한 대표적인 임상연구 활성화 사업 중 하나가 ‘바이오헬스 클러스터’이다.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사업은 ▲정밀의학(책임교수 응용과학대학 김광표) ▲재생의학(책임교수 생명과학대학 손영숙) ▲암(책임교수 경희의료원 외과 이길연) ▲노인성질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우정택) ▲의료기기와 천연물부문으로 구성된 생활건강(책임교수 공과대학 김윤혁·한의과대학 이재동·약학대학 이경태) ▲건강노화(책임교수 경희의료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등 6개로 구성됐다.

바이오헬스 클러스터 사업단장을 맡고 있는 이태원 경희의과학연구원장은 "의·치·한 의료기관 연구활성화를 중심으로 첨단의학 분야의 연구 활성화, 임상과 기초 연계를 통한 중개연구 활성화, 동서의학 협력연구 기반 강화 그리고 임상적용이 가능한 신기술 개발을 통한 산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특히 이 사업의 중점분야 중 하나인 암은 총 60여명의 주요 교수진을 중심으로 ‘정밀의학 · 정밀수술팀’을 이뤄 후마니타스 암병원의 핵심 진료모델인 정밀의학을 위한 임상연구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