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대 외과동문회, 저소득 다문화가족 의료지원 팔걷어
서울대학교병원 외과동문회 강윤식 회장(오른쪽)과 한국건강가정진흥원 김태석 이사장이 저소득 다문화가족 의료지원 MOU을 체결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서울대학교병원 외과동문회는 지난 20일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건강가정진흥원과 ‘다문화가족 건강증진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상대적으로 의료비 부담이 큰 탈장, 치질, 정맥류, 유방, 갑상선, 맹장 수술 241건과 위·대장 내시경검사 252건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술은 동문회원 13개 의료기관에서 지원하며, 지원 대상은 결혼이주민·귀화자 및 배우자와 그들의 직계 부모와 자녀다. 본국에 있는 결혼이민자의 부모도 포함한다.

의료지원을 희망하는 다문화가족 세대원은 전국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강윤식 서울대학교병원 외과동문회 회장은 “우리사회 다문화가족 구성원 모두가 건강한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며 “의료나눔이 더욱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학교병원 외과동문회는 올해 저소득층 다문화가정과 북한이탈주민에게 약 5억원 규모의 의료지원을 할 예정이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