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괴소문까지 나돌자 불안하고 갑갑한 서남대의대 재학생들"이홍하 구재단이 다시 복귀한다" 소문에 불안감...'서울시립대서 인수' 가장 선호

[라포르시안] "이홍하의 구재단이 다시 돌아온단다."

서남대학교 인수전이 다시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서남대 재학생들 사이에 출처를 알 수 없는 '괴소문'이 나돌고 있다고 한다. 

19일 서남대 의과대학 학생회에 따르면 임시이사회가 이미 구재단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는 소문이 유포되고 있다. 

서남대 임시이사회는 오늘(20일) 오전 10시 본관 3층에서 회의를 열어 학교 인수 의사를 밝힌 삼육학원, 온종합병원, 서울시립대, 서남대 구재단 등 4곳을 교육부에 올리는 방안을 논의한다. 

그런데 임시이사회를 앞두고 출처가 불분명한 소문이 나돌자 학생들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남대학교 의과대학 재학생 150여 명이 2016년 7월 12일 오후 2시 대한의사협회 회관 3층에서 서남대 사태의 신속한 해결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사진DB

지난 14일 온종합병원 등 3개 기관의 정상화계획 설명회가 끝난 후 진행한 지지도 조사에 의대 학생들을 배제한 것도 불안감을 키우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의대 재학생들은 "학교 측은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과정에서 의대 학생들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면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투표에 참여하게 해주겠다고 약속해놓고 막상 투표일이 되자 입장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인수자가) 결정되면 실제로 그곳에서 교육을 받고 임상실습을 해야 하는 입장인데, 의견을 묻지도 않았다"며 "게다가 이홍하 구재단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어 너무 불안하다"고 했다.

서남대 의대 재학생들은 인수전에 뛰어든 3곳 가운데 서울시립대를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가 일시적으로 시간을 끄는 방향이 아니라 완전하게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서남대 의대 학생회가 최근 재학생 286명을 상대로 두 차례에 걸쳐 인수의사를 피력한 4곳에 대해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서울시립대가 87%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삼육재단(9%)이 뒤어 이었고, 온종합병원과 구재단을 지지한 학생은 1~2명에 그쳤다고 한다.  

의대 재학생들은 "임시이사회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학생과 학교 구성원들이 가장 선호하는 재단이 배제되지 않고 교육부에서 전문가들의 평가를 받아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2
전체보기
  • 시립대 2017-04-23 10:55:37

    서남대 전구성원 여러분 서울시립대, 삼육대가 올라갔네요.
    구재단 떨쳐내고 서울시립대로 함께 갑시다.
    양심적 의대학부모 일동.   삭제

    • 남원시민 2017-04-21 16:03:21

      서남대가 서울로 떠나는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의과대학 학생들과 학부모님은
      남원시민한테 몸쓸질 하면서
      자녀를 의사시키면 잘될까요 ?   삭제

      • 남원사랑 2017-04-21 15:59:41

        남원을 사랑합니다.
        서남대도 사랑합니다.
        서남대가 의대밖에 없나요 ?
        남원사람은 안보이나요   삭제

        • 이건무슨 2017-04-21 10:36:05

          나도 서남대나 갈걸;; 괜히 애매한 지사립와서 이고생이네   삭제

          • 냉정하게 봐야지요 2017-04-20 12:57:25

            자기 주장은 하셔도 됩니다. 해야 합니다. 서로 다양한 의견을 들어 보시고 그 중 가장 합리적인 것 취하면 됩니다. 꼭 일등을 해야만 인생이 행복한 것 아니지 않습니까?
            학교와 본인 다 같이 힘을 합쳐 잘 만들어 가면 됩니다. 어디가 되던 용기를 가지시고 꿈을 키워 나가세요   삭제

            • 순수학부모 2017-04-20 12:46:42

              비리로 서남대를 풍비박산내고 수많은 학생들의 인생을 좌절시키고 지역사회 얼굴에 먹칠을 한 구재단과 관련된 사람들은 스스로 물러나는게 당연하고 옳은 일이다.   삭제

              • 광개토 2017-04-20 10:27:24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네요. 당사자(학생, 교직원, 재단 등) 모두가 만족하는 방향으로 해결이 되면 좋겠습니다.

                교육부는 공정하게 처리할겁니다. 부실대학 정리도 원칙대로 하리라고 봅니다. 서남대뿐만아니라 이미 문제가 있는 몇개 대학도 정리절차에따라 처리되겠지요.

                모두 불안한 마음이겠지만, 더이상 불법적이거나 학생들의 학습권이 보장되지 않는 결정은 없으리라는 확신합니다.

                서남대가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키우고 있는 학생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여러분들의 뜻대로 꿈은 ☆ 이루어 집니다.   삭제

                • 학부모 2017-04-20 10:07:11

                  330억 횡령해서 구속된 사람이 다시 얼굴을 내밀다니...양심도 없구만...
                  구재단이 다시 돌아온다면 교육부 수준을 알만하다...   삭제

                  • 구재단 2017-04-20 10:06:30

                    삼육대 계획안때문에, 구재단에게 상당수의 부동산 및 나머지 학과들의 운영권을 준다면, 삼육대는 그래도 된다는 뜻인가요? 삼육대는 의대만 인수하면, 나머지 학과의 학생들은 어떻게 되든, 피해를 보든 상관이 없는건가요? 구재단에게 운영권을 주게된다면, 차라리 학교를 폐교하는게 더 정의롭다   삭제

                    • 한심함 2017-04-20 09:36:21

                      제주도가 한국 땅이지 제주도민한테 투표해봐 미국인할래 한국인할래? 대부분 미국인한다고 하지 미국도 중국 견제할 땅 생기니 오케이지!!! 그런다고 제주도가 미국땅 되냐 이말이야!!!대한민국한테 허락 받아야 미국도 제주도 얻을 수 있다 제주도민 원한다고 떼쓴다고 될일이 아니야 시립이든 삼육이든 온이든 구재단 교육부 전부 허락을 받아야지   삭제

                      1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