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남대 구성원들, 서울시립대 제시한 정상화계획 압도적 지지정상화계획 놓고 교수·교직원·학생 대상 선호투표

[라포르시안] 지난 14일 진행된 서남대학교 정상화계획 설명회에서 서울시립대가 발표한 정상화 방안이 서남대 구성원들로부터 가장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서남대에 따르면 정상화계획 설명회에는 삼육학원, 온종합병원, 서울시립대학교가 참여했고, 교수(135명), 교직원(35명), 학생(4명) 등 174명이 참석해 이들 대학의 설명을 들었다. 

서남대는 설명회가 끝난 후 교수와 교직원, 학생을 상대로 1순위와 2순위를 표기하는 방식으로 우선순위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1순위에서 서울시립대가 122표를 얻으며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삼육학원(29표), 온종합병원(21표) 순이었다.

2순위 투표에서는 전혀 다른 양상이 나타났다. 

1순위 최하위인 온종합병원이 96표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이어서 서울시립대(39표), 삼육학원(31표)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서남대 한 관계자는 "온종합병원이 2순위에서 1위를 받은 것은 온 병원이 서남대 전체를 인수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면서 "교수와 교직원들은 서남대 전체를 인수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삼육대에서 제시한 정상화계획에 따라 의과대학과 분리 인수가 이뤄지면 의과대학을 제외한 다른 학과 교수들은 구재단의 정상화계획을 받아들여야 하고, 그럴 경우 구재단과 대립각을 세워 온 교직원들의 입지가 불안해질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투표 결과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았다. 

이 관계자는 "구재단은 이번 설명회에는 불참했고, 오는 20일로 예정된 임시이사회 발표에는 참석한다. 이번 설명회를 불필요한 절차라고 여기기 때문"이라며 "만약 이번 설명회가 우선협상자 선정에 영향을 끼치는 자리였다면 구재단이 임시이사회에 참석할 이유가 없다. 게다가 이번 투표에는 의대 교수들이 빠졌다"고 말했다. 

실제로 서남대 임시이사회는 서남대 인수 의사를 밝힌 지원자를 모두 교육부에 추천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서남대 우선협상자 결정의 키는 교육부가 쥐고 있는 셈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의사 2017-04-20 14:12:30

    애이 서울시립대는 진짜 아니지~~ 뭐든 다 국유화하겠다는거냐? 계속적자만 생기는 의대운영을 왜 시민세금으로하냐... 서울시민 세금을 왜 저런대다쓰냐 -.-   삭제

    • 폐교가 정답 2017-04-19 23:09:36

      말로만 퇴출이라고 하지 말고 제대로 된 교육이 안되는 부실의대는 폐교시켜라 부실한 교육은 부실한 의사를 낳는다   삭제

      • 2017-04-19 19:07:50

        구재단과 삼육대학의 부당거래를 교육부가 주선하고 임시이사회가 주례(?)를 통해 야합한다고 합니다. 괴물이 탄생하겠네요! 4월20일 학생과구성원 절대 다수가 원하는 서울시립대는 탈락하고 일부학생과 소수의 학교구성원이 원했던 괴물이 1위로 탄생한다는 정보입니다. 괴물의 탄생에 경의를 표합니다!   삭제

        • 서울이 좋아3 2017-04-18 22:29:24

          서울시립대가 서울시민이 낸 세금을 지방 비리대학 정상화에 투입하는 것이 법적으로 타당한가? 특히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받는 대학이 천문학적인 서울시민 혈세를 투입해 부실대학 인수를 추진하려는 것은 설득력이 매우 약할 수뿐이 없다. 이미 시립의료원, 보라매병원등은 서울소재 대학 협력병원의 지위를 확보했다. 도대체 시립대는 왜 의대인수한다고 난리지?   삭제

          • 서울이 좋아2 2017-04-18 22:26:18

            결국 현재의 서울의료원도 서울시의 세금으로 적자를 메우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서울의료원은 지난 2011년 강남구 삼성동에서 현재의 중랑구 신내동으로 신축, 이전하며 지금까지 1,000억 원이 넘는 거대 자금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교인수과정이나 인수 후 서울시가 지원할 재정 규모는 설립자 횡령액 330억 원, 교직원 임금체불액 160억 원 등 초기자금만 500억 원 이상이 필요하다. 인수 후에는 의대 정상화에 투입해야 할 비용 역시 막대하다. 서울시민이 봉인가?   삭제

            • 서울이 좋아1 2017-04-18 22:22:50

              서울시립대 올 전체 예산은 약 1,163억 원 규모이고 이중 736억 원을 서울시로부터 지원 받았다.김민기 원장은 “서울의료원이 지난해 70억 원의 흑자를 냈다”며 재무건전성을 강조했지만 서울시가 지난해에 서울의료원에 투입한 지원금만 약 170억 원 규모익 때문에 서울시 지원금을 빼면 실질적으로 서울의료원은 100억 원 규모의 적자 경영을 한 것이다(서울의료원 홈페이지에 공지되어 있는 재무재표 참고)   삭제

              • 이상해 2017-04-18 22:19:14

                온병원(정선재단) 소유 사학 비리로 몸살 알았다는 소식+설명회에서 발표자가 부채가 없다는 말은 허위. 막가자는 것인가? 국세청홈텍스 홈페이지->공익법인공시부문에서 정선의료재단 입력하면 작년 결산자료 있음(작년말 기준 부채 약 121억원,유동부채 95억원, 1년 내 현금화 가능한 당좌자산 112억원)   삭제

                • 시립대 2017-04-18 14:45:48

                  서울과 아주 멀리 떨어진 부산김해경전철 운영사 지분 70%도 서울시 직속기관인 서울메트로가 가지고 있는데, 공공의료 확충이라는 명분으로 서울시립대가 서남대를 인수한다면 그 명분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삭제

                  • 삼육대에게 고함 2017-04-18 14:42:29

                    삼육대 중에 몇몇학과가 내려간다고 하는데 내부적으로 동의를 구한 과정입니까? 아니면 사립대 답게 그냥 밀어부치는 겁니까?? 제가 삼육대생이라도 안내려가고 싶은데 내부적 소통도 없이 내려가라는 통보는 소수에 대한 폭력입니다.   삭제

                    • 감사히 2017-04-18 14:24:08

                      서울시립대가 정답입니다. 박원순시장의 도덕성과 애민정신으로 서남대 의대를 살릴 수 있겠네요! 의대를 제외한 다른 부분은 남원과의 상생의 길로!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