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풍치 치료, 충치와 차이점 및 예방법은?
사진=연세유라인치과 강동호 원장

충치와 마찬가지로 한국인들의 대표적인 구강질환에는 풍치가 있다. 치는 ‘바람만 불어도 이가 시리다’는 의미로 치주염을 말한다. 치주염은 치아를 받쳐주는 치주(잇몸)에 문제가 생겨 치아의 균열 또는 세균의 침투로 이러한 조직들의 균형이 깨지게 되면 발생한다.

주로 30대 후반 이후부터 발생해 장년기와 노년기를 거치며 꾸준히 쌓이는데 성인이 치아를 상실하는 경우는 대부분 풍치 때문이다.

풍치의 주된 원인은 치태와 치석이다. 치태는 입안의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모여 치아 표면에 형성된 것으로 프라그(Plaque)라고도 불린다. 치태는 시간이 흐를수록 딱딱해져 칫솔질로도 제거되지 않는 치석으로 변한다.

연세유라인치과 강동호 대표원장은 “치태와 치석이 잇몸 안쪽으로 파고들면 염증이 생길뿐더러 그 증상이 치주인대와 치조골까지 퍼지고 치아가 빠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당뇨나 영양부족 같은 전신질환이나 흡연, 스트레스, 유전적인 요소가 있다면 증상은 더욱 악화된다”고 설명했다.

풍치는 한 개의 치아를 뽑는 수준으로 끝나지 않아 충치보다 치료과정이 길고 어렵다. 어느 특정 치아 하나에만 나타나지 않고 그 주변 치아들도 동시에 같은 증상을 보이기 때문. 풍치로 치아 하나가 빠지게 되면 주변 치아들도 곧 허약해져 연달아 빠지기 때문에 임플란트를 해도 여러 대를 심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더욱이 풍치로 치아가 빠지면 치조골도 없어져 임플란트 시술을 하기도 어렵다. 뼈 이식을 통해 부족한 잇몸뼈를 재생한 뒤 임플란트 시술을 해야 하는데 이럴 경우 치료 기간이 길어지고 비용도 커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풍치는 예방이 최우선이다. 음식은 잇몸과 치아를 위해 당분과 산이 많이 함유된 음식은 피하고 비타민C가 든 채소와 과일, 흰 우유, 생선 등을 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올바른 양치질습관을 들이는 것도 중요하다. 가벼운 압력으로 잇몸에서 치아 쪽으로 칫솔을 회전시키며 쓸어 주며 치아의 바깥쪽 면에서 안쪽 면, 씹는 면, 혀와 잇몸 등의 순서로 닦는 것이 바람직하다.

강동호 원장은 “풍치는 예방이 제일 우선이며, 정기적인 치과검진과 스케일링, 올바른 구강위생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