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의료진, 안구·눈꺼풀 보존하는 ‘눈물샘 암’ 치료법 제시
명지병원 안과 한지상 교수

[라포르시안] 국내 의료진이 안구와 눈꺼풀을 제거하지 않고 ‘눈물샘암’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안과학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눈물샘 악성 종양의 하나인 선상낭포암의 치료는 안와 내용물(안구와 눈꺼풀 등)과 종양을 모두 제거하는 ‘안와내용물제거술’이 주된 치료법이었다.

이 치료법은 안구와 눈꺼풀 모두 제거하기 때문에 미용이나 기능 측면에서 수술 후 환자의 사회 적응에 큰 어려움을 초래한다.

최근 명지병원 안과 한지상 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한 ‘눈물샘 선상 낭포암에 시행한 안구보존 종양적출술과 보조 방사선 병합치료의 장기 결과’라는 제목의 논문이 성형안과 학회지 ‘Ophthal Plast Reconstr Surg 2017’에 게재됐다.

이 논문에 따르면 안와내용물을 모두 제거하지 않고 종양만 적출한 후 보조 방사선 치료를 시행해도 좋은 예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8년부터 2012년까지 단일 기관에서 눈물샘 악성 종양 중 하나인 눈물샘 선상 낭포암으로 진단받고 ‘안구 보존 종양 적출 수술 및 보조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평균 7년(최장 18년)의 추적 관찰 결과, 10명의 환자 중 1명만 재발했다. 재발한 환자도 다시 안와내용물 제거술을 시행해 이후 재발없이 생존하고 있다.

한지상 교수는 “안구 보존 종양 적출 수술 및 보조 방사선 요법은 눈물샘 선상 낭포암 환자에서 유리한 국소 제어와 장기 생존 결과를 보였다”며 “결과적으로, 보조 방사선 요법과 함께 시행한 안구 보존 종양 적출 수술은 눈물샘 낭포 암종의 치료 방법으로 고려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논문의 교신저자로 참여한 삼성서울병원 김윤덕 교수는 “안와 내용물 제거술을 시행하면 환자에게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주기 때문에 치료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며 “안구보존 종양 적출술 및 방사선 치료는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중요한 연구”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