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건보공단, 장기요양 재가서비스 ‘실시간 알림’ 서비스 제공

[라포르시안]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자 및 보호자의 알권리 확보 등 편익증진을 위해 스마트 장기요양 앱(App)을 통한  ‘재가서비스 실시간 알림’을 오는 27일부터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으로 노인장기요양 등급을 받은 수급자 수는 52만명을 넘어섰다. 이 중 가정에서 방문요양, 방문목욕, 방문간호 등의 재가서비스를 이용하는 노인은 약 30만명에 이른다.

재가서비스 이용자가 늘면서 보호자의 사회활동으로 수급자가 홀로 있는 가정에서 요양요원의 서비스 내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의 요구가 점차 증대되고 있다.

공단은 이러한 요구를 수용하기 위해 요양요원만 사용하던 앱을 수정해 보호자에게도 서비스 알림이 가능한 새로운 앱을 제작했다.

앞으로 전자태그방식에 의해 방문서비스를 제공받는 수급자의 보호자는 스마트 장기요양 앱을 설치하면 언제·누가 서비스를 제공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

장기요양기관도 실시간으로 관할 수급자 서비스 제공 여부를 확인하고, 요양요원에게 일정을 확인하거나 미리 알려줘 방문상담 사회복지사 등의 방문일정과 방문여부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다각적인 서비스 제공관리를 통해 수급자의 수급권을 보호하며, 이를 통해 어르신과 보호자가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하게 돼 서비스 만족도를 고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가서비스 실시간 알림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보호자는 장기요양기관과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기관에 통보대상 등록 후 스마트 장기요양 앱을 설치하면 된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