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암 예방 가능하다" 인식 크게 향상...운동·금주 실천율은 낮아

[라포르시안] '암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식이 지난 10년간 크게 향상됐으며, 금연 등 예방 수칙을 실천하는 비율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는 제10회 암 예방의 날을 맞아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수행한 '암 예방 인식 및 실천 행태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조사결과를 보면, 암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지율은 2007년 53%에서 2016년 66.8%로 상승했다. 

암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의 실천을 결정했거나 구체적인 노력을 하는 '암예방 실천율'이 2007년 39.3%에서 2016년에는 49.9%로 증가했다.

2007년 제정한 '국민암예방수칙' 인지도는 2007년 45.6%에서 1016년 68.5%로 높아졌다. 

그러나 신체활동 실천율은 2007년 55.1% 대비 감소해 2016년 54.0%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실천율의 절반 수준인 25.7%에 불과해 실천의지는 높으나 실행과 유지는 어려운 것으로 분석됐다. 

음주의 경우도 예방 수칙을 강화하면서 오히려 실천율이 2007년 69.1% 대비 2016년 56.4%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암예방수칙은 2015년까지 '하루 한 두잔 이내로 마시기'를 제안했으나 지난해 음주와 예방접종 부분을 개정하면서 '암 예방을 위해서는 하루 한 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강화됐다. 

식이 항목에서 균형잡힌 식사를 하는 분율은 연도별 차이는 있으나 2008년 54.8%에서 2016년 60.1%로 증가했고, 음식을 짜지 않게 먹는 분율도 2008년 74.1%에서 2016년 78.3%로 늘었다. 

반면 채소나 과일을 충분하게 먹는 비율은 2008년 71.6%보다 낮은 69.3%로 나타났으며, 탄 음식을 먹지 않는 비율도 2008년 92.4%에서 87.8%로 낮아져 실천을 위한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제10회 암 예방의 날을 맞아 21일 오전 10시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장에서 기념식을 갖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