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양방의료계, '한의'만 들어가면 무조건 반대"…한의협 발끈

[라포르시안] 재활의학계와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재활병원 종별 분리를 위한 법개정에 반대입장을 내자 한의계가 발끈하고 나섰다. 

비단 재활병원 종별분리 뿐 아니라 '한의'만 들어가면 무조건 어깃장부터 놓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방의료계가 한의약과 관련한 성과나 정책 등에 무조건 반대와 딴지를 걸고 있다"면서 "한의사와의 경쟁을 통해 국민을 위한 의료서비스 제고에 힘을 기울일 것을 충고한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이미 알려진 것처럼 재활병원 종별신설에 적극 찬성해오던 양방의료계는 재활병원 개설자에 한의사가 포함되는 것이 구체화되자 돌연 반대입장으로 급선회했다"면서 "이 같은 급작스런 입장 변화는 재활병원 개설권자에 한의사가 포함된다는 몽니를 부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의료계가 국토교통부가 행정예고 한 한의물리요법 자동차보험 수가 신설과 관련해서도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반대의사를 피력한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한의협은 "해당 행정예고(안)은 자동차보험 한의물리치료에 대한 행정적, 법률적 부족한 부분을 해소함으로써 보다 양질의 한의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어 양방의료계의 주장은 설득력을 잃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료계가 국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확대되고 있는 지자체의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사업에 반대하고 있는데 대해서도 '추태를 보이고 있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부산광역시가 지역 한의사회와 함께 지난 7일 개최한  2016년도 한의난임 치료비 지원사업 결과를 발표 행사에 부산시의사회 소속 의사들이 "양방이나 양의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말라", "세금이 투입되는 이 사업에 공무원들은 책임질 수 있겠는가"라는 등의 행사 주제와는 전혀 상관없는 주장과 질의로 행사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한의협은 "양방의료계의 한의약에 대한 무차별적인 비방과 폄훼는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최근 보이는 일련의 행동은 한의약이 국민에게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을 방해함으로써 국민들이 직접적인 피해를 당하게 되어 더욱 질이 나쁘다"면서"경쟁직능을 깎아내려 얻은 독점적 권리로 이익을 얻는 행위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의협은 한의사와 양의사가 서로 국민을 바라보고 경쟁하여 의료서비스를 발전시킬 수 있는 정책적 토대가 마련되기를 바라며, 양의사들 역시 시대가 변했음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의료편의 2017-02-14 13:46:36

    의사들 아주 이기적인 집단이 확실하구만
    국민들 진료 편의는 개뿔로 무시하고
    지들만 살겠다라는거 아니여 지금이라도
    정부에서 책임있게 한방치료 활성화 및 세계시장 진출을 적극 도와야 된다고 봐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