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직권남용·부정청탁 의혹 수사해야”

[라포르시안] 보건의료 관련 단체와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의 직권남용 및 부정청탁 등의 의혹을 제기한다.

연구공동체 건강과대안, 보건의료단체연합, 서울대병원 노조는 오는 30일 오전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의 직권남용 및 부정청탁 의혹에 대한 수사와 병원장 퇴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는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단체와 서울대병원 노조는 "이번 기자회견은 서창석 병원장이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통해)밝힌 입장을 반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서창석 병원장은 지난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씨와 김영재의원 김영재 원장과 관련된 의혹, 청와대가 비아그라와 태반주사 등의 의약품을 대량 구매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서 병원장은 "청와대의 의약품 구매는 청와대에 상주하는 의무실장 소관이지 주치의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고, 김영재의원의 수술용 실 개발 사업에 직접 참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국산 제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참여했다가 (올해 6월) 병원장을 맡게 된 뒤로는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서울대병원 노조 등은 "서울대병원 관계자들과 직원들의 제보를 바탕으로 서창석 병원장이 해명한 내용을 반박하고, 김영재 원장의 산업자원부 특혜 의혹 연구용역에 대한 추가의혹도 제기할 예정"이라며 "서창석 병원장은 공공성이 우선되어야 할 국립대병원의 병원장으로서의 자격이 없다는 것이 드러났으므로 사퇴해야 하며, 더 철저한 조사를 통해 교육수련을 담당하는 교수로서의 자격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할 예정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