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명칼럼
[치매이야기 - 12화] “내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로널드 레이건의 손편지양현덕(하버드신경과의원 원장, Brainwise 대표이사)

[라포르시안] 치매라는 질병은 인류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이 장에서는 치매를 앓은 유명 정치인들과 치매와 관련이 있는 정치적 사건들에 대하여 이야기하고자 한다.

로널드 레이건(Ronald Wilson Reagan, 1911~2004)= 레이건은 미국 대통령(1981~1989)으로 당선되기 전부터 이미 인지기능에 문제가 있었다. 앞뒤가 맞지 않는 이야기를 자주 했으며, 만나는 사람과 이름을 기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제전문가들은 레이건 재임 시절 미국의 경제악화를 정부정책의 실패 탓으로 돌리는데, 의료전문가들은 근본적인 원인을 대통령의 인지기능 저하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재임 중이던 1987년 이란-컨트라 사건 청문회에서 그의 증언은 일관성이 없었으며, 사건의 자세한 내용을 기억하지도 못했다. 의료인들은 이를 근거로 레이건이 대통령 재직 중에 이미 알츠하이머병의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판단한다.

이란-콘트라 사건(Iran-Contra Affair) = 미국 국가안전보장이사회(National Security Council, NSC)가 레바논에 억류된 자국민 인질을 석방시킬 목적으로 이란에 무기를 비밀리에 판매하고, 판매대금의 일부를 니카라과(Nicaragua) 콘트라 반군에 지원함으로써 온 세계의 비난이 미국에 집중되었다. 1986년 벌어진 이란-콘트라 사건이다. 레이건 대통령 연루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었다.

2015년 아리조나 대학교(The University of Arizona) 연구자들이 레이건 대통령의 재임 중 언어양상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미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했음을 보여주는 명백한 증상들이 나열되어 있었다. 특정 단어를 기억하지 못하여 포괄적인 용어를 사용했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사하는 어휘수의 감소 추세가 역력했다.

퇴임 몇 해 뒤인 1994년 담화문을 통해 레이건은 자신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알린다. 

“친애하는 미국 국민 여러분!
나는 최근에 본인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수백만 미국인들 중 한 명이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낸시와 나는 이 사실을 우리만의 사적 비밀로 할 것인가 아니면 여러 사람들에게 알릴 것인가를 결정해야 했습니다.
예전에 낸시는 유방암을 앓은 적이 있었고, 나는 암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때 우리는 이런 사실들을 세상에 알림으로써 이 병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그 결과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검사를 받았기에 기뻤습니다.
그들은 암 발병 초기에 치료를 받았고 정상적이고 건강한 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우리는 이러한 것을 여러분들과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습니다. 우리는 내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여러분들에게 알림으로써 이 병에 대한 보다 많은 관심이 유발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이 병으로 고생하는 환자와 그 가족들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가 있을 것입니다.
아직은 괜찮다고 느끼는 지금, 나는 신이 나에게 준 이 땅에서의 나머지 인생을 지금까지 항상 해온 일들을 하면서 지낼 것입니다. 나는 내 인생의 여정을 사랑하는 아내 낸시와 내 가족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나는 지지자들과 함께 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불행하게도 내가 앓고 있는 알츠하이머병이 점차 심해지면 가족들이 힘든 고통을 겪을 것입니다. 나는 내 아내 낸시를 이 고통스러운 경험에서 구할 수 있는 어떤 방법이 있기를 바랍니다. 그 때가 오면 여러분의 도움으로 그녀는 믿음과 용기를 가지고 굳게 맞설 것이라고 믿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에게 이 나라의 대통령으로 일할 수 있었던 큰 영광을 준 여러분께 감사 드립니다. 언제일지 모르나 하나님께서 당신의 집으로 나를 부르실 때, 나는 조국에 대한 깊은 사랑과 조국의 장래에 대한 영원한 희망을 가지고 떠날 것입니다. 이제 나는 내 인생 황혼기로의 여행을 시작합니다. 미국의 앞날에는 항상 밝은 아침이 있을 것임을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친구들, 신의 축복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1994년 11월 15일 로널드 레이건

레이건의 담화문은 적어도 미국에서 치매에 관한 인식을 높이고 사회적 낙인을 줄이는 데 큰 기여를 했다. 담화문을 발표한 지 얼마 후 대통령 부부는 1995년 알츠하이머병 연구를 후원하는 재단과 연구소(Ronald and Nancy Reagan Research Institute)를 설립한다.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