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어린이 예방접종 누락자 20% ‘부작용 우려’ 등 부모 신념 때문보건당국, 연령·백신별 접종률 첫 발표…만3세 이전 접종률 88%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어린이의 예방접종률이 첫돌 이전은 94.3%, 만 세살 이전은 88.3% 등으로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4일 2012년생 어린이가 생후 3년까지 예방접종한 전체 기록을 바탕으로 연령별, 백신별, 지역별 예방접종률을 처음 발표했다. 

연령별 예방접종률은 첫돌 이전(만0세, 4종백신 10회)은 94.3%, 만2세 이전(6종 13회)은 92.1%, 만3세 이전(7종 16회)은 88.3%로 각각 나타났다.

백신별 예방접종률은 MMR(홍역, 풍진, 유행성이하선염)이 97.7%, IPV(소아마비) 97.4%, Var(수두) 97.3%, BCG(결핵) 96.7%, HepB(B형간염) 96.3%, DTaP(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95.6%, JE(일본뇌염) 92.5% 순이었다. 

지역별 예방접종률은 만 3세 이전까지 접종률로 비교했을 때, 강원 92.0%, 대전 91.6%, 울산 91.2%의 순서로 높았고 서울 86.8%, 부산 87.1%, 광주 87.3%는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별 완전접종률 현황을 공개하고 있는 해외 주요국가와 접종률 비교하면 우리나라 만 3세 이전까지 어린이의 예방접종률이 가장 높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정부가 2009년부터 보건소에서 민간의료기관까지 접종기관을 확대하고 2014년부터는 민간에서도 무료접종 지원을 확대하면서 선진국 수준 이상의 예방접종률을 달성했다"면서 "다만, 아이가 자라면서 한두가지 접종을 빠뜨려 완전접종률이 점차 낮아지는 상황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2012년 출생아 48만명 중 접종력이 한건도 없는 접종누락자 1,870명을 대상으로 방문면접 조사(1,254명)를 실시해 미접종 이유를 파악했다. 

분석 결과, 해외거주로 인한 미접종이 74.0%(928명)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보호자 신념(이상반응 우려, 백신접종 불필요, 종교적 이유)에 의한 접종 거부가 19.2%(241명), 면역저하자 등 의학적 사유가 4.5%(57명), 기타 개인사정과 전산등록 누락 순으로 조사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