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ㅣ 최신기사ㅣ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의정협의체 13개월 만에 재가동…수가 정상화 방안 논의될지 관심
국내 제약업계, 독일·아일랜드 발판삼아 유럽시장 진출 모색
의사 10명 중 7명
실손의료보험 청구 간소화를 둘러싼 진짜 문제는?
중기부, 강원 규제자유특구서 원격의료 실증 강행 의지
여백
The만나다
여백
ㅣ 뉴스&뷰 ㅣ
의료인의 노동력과 삶을 '갈아 넣어' 돌아가는 병원
[뉴스&뷰] 한국의료 관통하는 '저비용 착취구조'로 번아웃 내몰리는 의료인들
'일과 환자안전의 균형' 추구하는 쪽으로 의료체계 전환해야
[라포르시안] 의료계에서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은 여전히 먼 나라 이야기다. 많은 의료인들이 '월화수목금금금'을 업무에서 벗어나질 못한다. 24시간 365일 내내 쉼없이 돌아가야 하는 병원 시스템 속에서 워라밸이 끼어들 틈이 없다.의사들의 장시간
2018년 폭염 당일 초과사망자수 790명 달해...기후위기 비상행동 나설 때
폭염·대기오염 등 심각한 공중보건 위협요소로 떠올라..."기후변화 최대 피해자는 가난한 사람들"
[라포르시안] #. 2018년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수 4,526명, 이 중 사망자 48명' <질병관리본부 2018년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분석 결과>극단적인 폭염과 한파 같은 이상기후로 인한 건강피해가 점점 커지면서 공중보건의 심각한 위협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기후
의료체계에 또렷이 새겨진 저출산·고령화
[뉴스&뷰] 산부인과·소청과 직격탄...질병구조도 만성질환 중심으로 바뀌며 의료체계 변화 요구
[라포르시안] 출산통계 그래프가 오른쪽 아래로만 향한다. 거의 매달 출생아수가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이대로 가면 10년 뒤인 2029년부터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해 오는 2067년에는 1982년 수준인 4,000만명 밑으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머지않아 생산가능인구가 급감하는 '인구절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