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ㅣ 섹션별 최신기사 ㅣ
여백
정부, AI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추진...3년간 258억 투자
식약처, '성분명처방 도입 의도' 논란에 관련 연구공모 취소
중증환자 외면하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간호사 1인당 환자수를 줄였더니 더 많은 죽음을 막았다
[in터뷰] “고혈압 등 순환기질환만 잘 관리해도 치매예방 효과 커”
간호사가 수술·처방에 약까지 조제...대학병원 등 불법의료행위 횡행
여백
The만나다
여백
여백
ㅣ 뉴스&뷰 ㅣ
국민 건강증진과 질병 예방을 영리화하겠다는 문재인 정부
[뉴스&뷰] 복지부 '비의료 건강관리서비스 가이드라인' 마련...朴정부 정책 계승
건보법 규정대로 건강관리서비스는 공적보험 영역서 보장해야
[라포르시안] '이 법은 국민의 질병·부상에 대한 예방·진단·치료·재활과 출산·사망 및 건강증진에 대하여 보험급여를 실시함으로써 국민보건 향상과 사회보장 증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국민건강보험법 제1조(목적)의 내용이다. 건강보험제도가 추구하는 목적이 질병 치료뿐만 아니라 예방과 국민
'인보사 사태' 예방할 수 있었는데...식약처가 자초했다
품목허가 전 중앙약심 회의서 안전성 문제 등 지속 제기돼...식약처, 제약사 입장에서 해명 급급
[라포르시안] 코오롱생명과학의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케이주'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지난 2017년 7월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허가 받은 인보사의 주성분 가운데 하나가 허가 당시와 다르다는 점이 뒤늦게 확인됐기 때문이다.그런데 인보사 사태를 막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식품의약품안
신의료기술 모호한 '잠재가치'로 근거중심의학 흔들어
[뉴스&뷰] 정부,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가트랙 도입...잠재성 평가로 '선진입-후평가'
"불특정 다수 환자 대상으로 무분별한 임상시험 하는 꼴"
[라포르시안] 지난 2007년 도입된 신의료기술평가 제도는 의학적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은 의료기술로부터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신의료기술의 발전을 촉진하는 데 있다.새로운 의료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나 의료기술이 임상현장에서 환자 치료에 사용되려면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하는 게 당연하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