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ㅣ 최신기사ㅣ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규 확진 676명...변이 바이러스 지역사회 전파 확산
의료 4개단체
美ITC, 대웅제약 '나보타' 수입금지 철회…판매 재개
코로나19전담병원 의료인력 지원 수가 신설 '파란불'
집단면역으로 코로나19 종식 불가능하다면...방역 목표 어떻게?
60세 이상 백신 1차접종 2주 후 예방 효과 86% 넘어
여백
The만나다
여백
ㅣ 뉴스&뷰 ㅣ
정체·확대 반복하는 코로나 유행...백신 없인 K-방역 지속 못 해
신속한 검사·치료병상 여력 있어도 지속가능하지 않아
지역사회 누적된 감염원·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언제라도 대유행 가능성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600명대 사이를 오가며 불안한 정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원 누적, 다중이용시설, 교육시설 등 중심 집단발생 증가, 변이 바이러스 감염 증가 등 위험요인이 내재돼 있어 언제라도 폭발적인 확진자가 나오는 4차 대유행 상황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늦장 백신 확보 지적하면서 백신 불안 부추기고...'코로나 인포데믹' 주범은 언론
코로나19와 백신소통 관련 국민인식조사 결과
코로나 인포데믹 원인 ‘선정적 제목 기사·부정확한 오보' 가장 많이 꼽아
59% 단골 의료기관서 코로나·백신 정보 얻길 원해
국내 언론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근거없는 '감염병 포비아'를 퍼뜨리며 감염병 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데 앞장섰다. 왜곡·과장보도가 창궐하면서 신종 감염병에 대한 불안은 증폭됐고, 감염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는 방역망의 약한 고리를 찾아 흔들었다.
코로나 위기 땐 공공병원 갈아넣고, 유행 꺾이면 토사구팽?...K-방역 잔혹사
전담병원 노동자들, 인력기준 마련·형평성있는 지원체계 마련 촉구
속초의료원, 작년 12월 임금체불까지 발생
"정부, 3차 대유행 고비 꺾이니 근본적 대책 마련 뒷전"
코로나19 전담병원 역할을 하고 있는 공공병원 의료진이 거듭 청와대 앞에 모여 정부의 인력지원 정책 개선을 호소했다. 특히 지난 12월 3차 대유행 위기가 심각할 때는 정부가 치료병상 확보, 인력 확보 정책을 제시하지만 유행 위기가 한풀 꺾이면 문제를 덮고 넘어가는 식이라는 지적이 터져 나왔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