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뉴스&뷰]
의료전달체계 확립 없이는 문케어도, 의료계의 미래도 없다
[뉴스&뷰] 전달체계 부재한 상태서 보장성 강화는 의료왜곡만 심화시켜
의료기관종별 역할 정립·적정 수가체계 마련 시급
[라포르시안] 올해 들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 본격화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선택진료가 완전 폐지된데 이어 지난 4월부터 상복부 초음파의 건강보험 적용이 시작됐다. 오는 7월부터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2~3인실에도 보험 적용을 앞두고 있다.보건복지부는 또 오는 9월부터 건강보험 보장성
정규직 노동자 4.6배라는 의사 평균 월급...진짜 문제는 소득양극화
[뉴스&뷰] 의사 직업특성 고려하면 정규직 노동자 소득과 단순비교는 무의미
소득양극화 부추기는 '저임금 구조' 들여다봐야
[라포르시안] #.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의 연봉은 작년까지 약 1억2,000만원 정도였다. 올해 연봉은 2,400만원이 오른 1억4,400만원이다. 작년 11월 총상을 입은 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치료 과정에서 열악한 중증외상환자 진료체계에
'2025년 문제' 대비 의료체계 바꾸는 일본...우리도 이대로 가면 의료·돌봄난민 사태 직면
[뉴스&뷰] 병원 중심서 재택의료 중심으로 전환...한국도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지금 같은 병원중심 체계 유지하면 의료·돌봄난민 문제 직면할 것" 경고
[라포르시안] 일본이 2차대전 직후인 1947~1949년에 태어난 '단카이 세대(團塊)'가 후기 고령자(75세 이상)에 접어드는 2025년에 대비해 의료체계 개편에 나섰다고 한다. 주치의를 확대하고 왕진의료를 활성화 하는 등 입원 중심의 의료이용 체계를 재택의료로 전환하는 게 골자다.이미
여백
폭염 따른 온열질환 사망자 47명...역대 최대 건강피해
[칼럼] 의료기와 복제약 규제완화가 의료 영리화가 아니라고?
의협,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단 구성에 반발
'고용쇼크 위기' 속 채용 확대 나선 제약업계
복지부, 회복기 재활병원 사업 내년 7월 시작...
의·한 갈등 격화…의협
여백
여백
여백
The만나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